‘젊은’ 대변이 회춘의 묘약 장 환경이 뇌와 신체에 큰 변화를 일으킨다.

건강 정보

‘젊은’ 대변이 회춘의 묘약 장 환경이 뇌와 신체에 큰 변화를 일으킨다.

정보맨 댓글 0 조회 351
[ 무료 나눔 ]


‘젊은’ 대변이 회춘의 묘약 장 환경이 뇌와 신체에 큰 변화를 일으킨다. 

쥐실험을 통해서 과학적으로 다수의 병원 관계자들이 입증한 실험이라네요.

사실 서구에서는 인간의 대변으로 장질환 환자를 치료하는 의료도 있더군요.

다큐멘터리에서 굉장히 엄격히 좋은대변을 이식하더군요.


베체트병이라고 하나요. 

가수 윤종신이 앓았다던 그병요.


대장에 염증이 생겨서 어떤 약물로도 효과가 없는데에

젊고 건강한사람의 대변을 액화시켜서, 대장항문에 주입하면 


새로운 유익균들이 정착을 해서 장이 깨끗해진다는 내용이었어요.

의사들이 하던데요. 서구유럽은 체계화가 되어 있더군요.

근데 이번 실험에서는 뇌까지 좋아진다네요.


하긴 장에 사는 균의 종류에 따라서 그사람의 신체체구, 식성등, 혈압, 질병 등이 달라진다고 하네요.

장에 어떤균이 사느냐에 따라서 

나의 성격과 체질, 질환등이 정해진다고도 합니다.

어느 뉴스기사에서 읽었어요.


상세뉴스보기 ‘젊은’ 대변이 회춘의 묘약 장 환경이 뇌와 신체에 큰 변화를 일으킨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001&oid=053&aid=0000028108 



0 Comments     0.0 / 0
제목